고독사 문제, 함께 해결해요 > 사회안전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신문보기


사회안전뉴스

작업안전 | 고독사 문제, 함께 해결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11-03 18:20 조회7회 댓글0건

본문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제2회 지방행정혁신 브랜드과제 협업포럼”을 개최했다.
 지방행정혁신 브랜드과제 협업포럼은 정부혁신 브랜드과제를 추진하는 현장에서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동료 공무원들이 노하우를 공유하고 함께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특히 주민 일상에서 발생하는 각종 생활문제 위주로 운영되는데, 지난 9월 쓰레기·재활용 분야 협업포럼을 개최한 데 이어서 두 번째로 고독사 분야의 현장을 직접 찾아가 포럼을 개최한다.
 최근 고독사 문제가 사회 이슈로 대두됨에 따라, 각 지자체에서도 주민의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개발하여 정책에 적용하고 있다.
 직접 찾아가는 것은 물론이고 배달·우편·수도 등 다른 서비스와 연계하여 효과적으로 고독사를 방지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부산 수영구에서는 주민들이 어르신들의 이불빨래를 대신 해드리고 직접 찾아가 안부를 확인하는 ‘꿀잠이불 빨래방’을 운영하고 있고, 부산 사상구에서는 복지 사각지대 발굴과 관련된 복잡한 소통절차를 하나의 전화번호(9410, 구사일생)로 통일하여 운영하는 ‘다복따복망’을 구축했다.
 대구 북구에서는 청소년들이 어르신들 댁에 방문하여 안부를 확인하고 말벗이 되어드리는 ‘청소년 바른 일자리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경기 안성시에서는 집배 서비스와 연계하여 ‘희망 엽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 동구에서는 혼자 사는 청장년층의 고독사에 주목하여 ‘4060 위기 독거남 희망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독거남이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심리치료·자격증 취득 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전국 각지에서 주민의 고독사 예방을 지방행정혁신 브랜드 과제로 채택·추진하고 있는 공무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역량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해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한다.
 먼저 지방행정혁신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갖고, 이어서 고독사 환경에 처한 주민들의 심리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인간심리와 고독사’를 주제로 심리학 전문가를 초청하여 특강이 진행된다.
2부에서는 각 지자체에서 주민들의 고독사를 방지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브랜드 과제의 추진 성과와 노하우를 공유하고, 향후 고독사 방지 분야 지방행정혁신 브랜드 과제의 성과를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자치분권 시대에 행정혁신 역시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지역주도형으로 추진되어야 한다.“라며 ”행정안전부는 지역에서 실제 주민과 교감하며 정부혁신을 추진하고 있는 공무원들이 서로 노하우를 공유하면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나눌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제도 개선을 지원하는 등 주민이 체감하는 성과창출을 촉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