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현장 사망사고 감소 위한 지역별 대책 추진 > 사회안전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신문보기


사회안전뉴스

건설현장 | 산업현장 사망사고 감소 위한 지역별 대책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9-06 13:22 조회31회 댓글0건

본문

 산업현장 사망사고 감소를 위해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이 지역 맞춤형 특별대책을 수립하고 산재예방 역량을 집중한다.
 일터에서는 한 해 평균 1,000여명의 노동자가 사고로 인해 사망하고 있으며, 이는 OECD 주요 선진국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이에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2022년까지 사고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인력, 예산 등 모든 자원을 집중 투입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올해 사망사고는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으나, 일부 지역 및 업종에서는 증가세를 보여 지역별 맞춤형 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지난 10년간 지역별 사망재해 통계와 사고유형을 분석하여 재해가 다발하는 업종에 초점을 두게 되며 고용노동부 등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전개한다.
 화학공장이 밀집한 여수지역의 경우, 최근 가스 누출과 화재 등 사고가 잇달아 발생해 화학설비 정비·보수작업 시 발생하는 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을 집중 전개한다.
 9∼10월 화학공장 정기 보수기간을 맞아 사고발생 가능성이 높은 화학설비 보수작업 등 고위험 공정에 대한 기술지도와 사업장 관리감독자 교육 등을 지원한다.
 인구 집중으로 인해 대형건물과 타워주차장이 밀집한 서울지역의 경우, 승강기와 주차설비 유지·보수 중에 발생하는 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을 전개한다.
 승강기 유지보수 업체의 안전작업절차 수립 지원과 주차설비 운영 사업장 대상 위험요소 점검 및 안전작업방법 교육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사망사고가 다발하는 지게차 불량 작업, 위험한 사다리를 사용한 작업, 정비보수 작업 간 발생하는 끼임 사고 등을 예방하는데 지역별 산재예방 역량을 집중한다.
 안전보건공단 박두용 이사장은“정부뿐만 아니라 사업주, 노동자 등 국민 모두가 안전에 관심을 가져야만 안전한 일터를 조성할 수 있다.”며, “이번 지역 맞춤형 사망사고 감소 특별대책을 통해 노동자들이 일터에서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억제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